Home   sitemap   frame
用材가 되라
월일은 없던 인간 없던 세계를 창조한 어버이인 거야 16-53 

용재는 창조목적 건설에 씌여지는 창조주의 심부름꾼을 말하는데 구신병 든 자는 창조주의 심부름꾼이 되라는 하늘의 특명을 받은 것이다.
절망이 아니라 희망의 메시지인 것이다.

창조주로 오신 오야사마의 심부름 꾼으로 정해지는 것 보다 영광스러운 선택은 결코 존재할 수 없다고 장담할 수 있다.

기연이 있어 선택된 심부름꾼이 되기만 한다면 三生(전생/금생/내생)을 구제 받고 조상과 후손을 구제할 기회 앞에 서는 것이다. 그러니까 집안의 운명을 확연히 바꿀 수 있는 문턱에서 폐가 망신하느냐  숙명전환 되느냐는 바로 자신이 선택할 일임에랴...

의약과 무관한 구신병으로 의사가 손뗀 환란을 맞고 있다는 것은 만병의 의사이신 오야사마가 창조주로 오신 분이심을 가장 빠르고 확실하게 자기 체험할 수 있는 사람이다.

구신병을 유발하는 빙의령은 비명 요절로 숨졌기게 환생/부활이 보류된 혼으로써 차물의 理에 따른 창조규칙을 어겼기 때문이다.

환생/부활을 통해 몸을 빌려 받지 못하니까 남의 몸을 빙의체로 하여 빙의 하였다는 것은 갖은 병고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지만 좋게 보면 구제해 달라는 부탁과도 같다.

기독교나 불교 같은 종교 신앙을 하다 요절한 경우는 염주나 묵주 혹은 [卍]자나 [十]자를 타고 다니며 신불과 같은 대접을 받고 싶어 한다. 구신의 사당으로 삼아 빙의령의 심부름꾼으로 삼고 싶은 것이다. 일테면 방언을 통해 자신이 하느님이라든가 천상에서 왔다든가 용왕이 되었다는 그와 같은 류이다. 대물림 되며 폐가 망신의 길은 대꽂아 놓은 무당·보살류와 은사 받았다거나 성령이 들었다며 방언하는 자들의 사정을 자세히 살펴 보면 누구나 쉬이 알 수가 있는 일이다.

알기 쉽게 말하자면 구신의 빙의는 구신의 집과 같다는 의미이다.
그러니까 요절한 혼과의 동거에 든 셈이다. 바꿔 말하면 한 지붕 두 세 가족 다세대 주택인 셈이다. 이는 구신의 조종에 의한 삶에 든 것과 같다. 자신의 의지대로 헤쳐나려 해도 실의에 빠지거나 좌절되고 마는 것이다.

간단히 말하면 구신의 조종대로 즉 구신의 심부름꾼이 된 것이다.
더 추가해서 말한다면 구신에 선택된 것이다.
구신의 길이냐 창조주의 길이냐.... 그걸 몰랐을 때는 절망의 길에서 헤메고 방황했겠지만 이젠 자손만대가 즐겁게 걸을 수 있는 길이 있고 희망이 있다. 모든 귀여운 자녀들이 안심하고 걸을 수 있도록 창조주로 오신 오야사마가 50년 간 닦아 두신 왕환도가 있다. 누구나 따라 걷기만 하면 운명의 방향이 바뀌는 유일무이한 길 그것은 바로 자신의 길임을 깨닫는 순간 길은 열리는 것이다.

창조주로 오신 오야사마는 모든경전의 완결편을 통해 구신병에 대해 아래와 같이 말하고 계신다.

잠깐 한마디 신경증이다 광증이다 말하고 있다
질병이 아니라 신의 서두름
Just a word: you are saying that it is a fit or madness.
It is not an illness but the urging of God.  2-11

여기서 신경증이다 광증이라고 말하는 것은 구신이 든 병이라는 말이다. 그런데 인간의 지혜로서는 어쩔 수 없는 의약과 무관한 그 구신병이 질병이 아니라 창조주의 서두름이라 말씀 하신 것이다. 대물림 되어 가는 집안의 인연 사정을 보여 액운의 뿌리를 끊게 해 주시려는 어버이마음으로 그것은 다름아닌 창조주 어버이하느님의 소용에 쓰기 위한 재촉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아래의 계시록에는 창조주가 세상에 나가려고 생각하지만 길이 없어 나갈 수 없다고 하셨다. 그것은 세계구제를 위한 발판으로 삼기 위해 인간 지혜로서는 끊을 수 없는 인연을 보여 창조주를 자기 체현하는 길이 구신병 구제임을 가르쳐 주신 것이다. 의약과 무관한 구신병 든 자에게 창조주를 체험시켜 길을 내고 싶다는 것을 단적으로 나타내 주신 말씀이라 깨닫는다.

어서어서 세상에 나가려고 생각하지만
길이 없어서는 나가려야 나갈 수 없다
Though I desire to go forth into the open quickly,
I cannot do so because there is no path.  2-13

이 이야기 무엇을 말한다고 생각하는가
신의 구제장소를 서두르는 것이다
What do you think this talk is about?
I am hastening for the places where God's truth is conveyed.  2-16

위의 계시록에서 신의 구제 장소는 세계 각지 각처에 거점 즉 교회 설립을 서두르는 것을 말한다. 조상들의 영혼구제를 위해 환생/부활과 진화를 주재하시는 天理王命의 목표를 가정에 모시고 자신과 가정을 맑혀 그 증거를 다른 사람들에게도 알릴 수 있도록 하라는 말씀이시다. 그것은 세상에서 가장 위대하고 영광스러운 성업이 될 것이니 용재가 되지 않으면 구신의 사당이 되어 패가망신 되고 만다는 것이다.

이는 계시 초기
태초의 환경설정에 따라 창조지점에 하강하신 창조주의 사당이 되심을 승낙하지 않는다면 [이 집을 가루도 없이 쓸어 버릴 테다]고 하신 말씀과 맥을 같이하는 것이라 생각해 볼 때, 패가망신 될 집안을 구제해야 될 절대절명의 기회 앞에 선 것임을 깨우쳐 드리고 싶을 뿐이다.

위의 세 수의 계시록을 종합해 보면
구신병 든 자는 창조주가 점을 찍어 놓은 것과 같다.
그것은 창조주를 제 몸으로 체험시키기 위한 것이지 절망해야 될 병이 아닌 것이다.

자신이 체험해 보지 않고서는 남을 구제할 수 없다.
의약과 무관한 구신병을 통해 절망에 빠진 자신의 처지를 통해 창조주를 체험하는 길을 가르쳐 주신 것이다. 집집마다 창조주의 목표를 모시게 되는 그 순간부터 운명의 방향이 창조목적을 향하게 된다. 이를 허락할 것인가 말 것인가 깊이 생각하여 결정하라고 간곡히 깨우쳐 주고 계심이다.

이번에 구제한줄기 시작하는 것도
내 몸으로 체험을 하고 나서
This time, I begin the single-hearted salvation
after having tested it on Myself. 3-44

구신의 조종을 받는다는 무당/보살 등은 이게 팔자라고들 말하고 있다.
팔자도 좋고 운명도 좋다. 그러나 알고보면 이왕 신의 일을 봐야 될 운명 팔자라면 창조신의 일을 보는 것은 어떻겠는가. 엄격히 말하면 구신이 씌인 것은 창조신이 계심을 증거 체험하기 가장 좋은 환경이다.

구신병은 온갖 환란·우환을 불러 들이며 대물림 된다.
의사가 손뗄 수밖에 없는 백약이 무효인 병이다.
나은 듯 싶어도 그 인연은 그 가정에 그대로 남아 있다.
창조주로 오신 오야사마를 진실로 영접하여 구제 받게 되는 모습이 곧 창조주를 체험하는 것이라 볼 때, 인간 지혜로서는 막다른 길까지 가본 그들을 통해 구극의 진리가 있음을 깨닫게 되는 길, 이름모를 병으로 심신이 괴로운 그들이 창조주의 심부름꾼이 되어 각지 각처에서 자신이 구제 받은 길을 내는 것 보다 더 보람된 일은 존재하지 않음을 깨닫게 되리라 생각 된다. 절망에서 희망의 길이 나타난 것이다. 이 말 의심할테면 의심해 보아라....~!

차츰차츰 용재들에게는
이 세상을 창조한 어버이가 모두 들어갈 테니        
Step by step, the Parent, who began this world,
will enter all of these useful timbers.    15-60
 

이 세상을 창조한 어버이가 들어가면      
무슨 일을 할지 모르는 거야      
When the Parent, who began this world,
enters them,there is no knowing what I shall do.    15-61
 

어버이의 눈에 맞는 자는 나날이  
차츰차츰 마음 용솟음칠 뿐이야   
Those who are acceptable in the eyes of the Parent
will grow only more spirited step by step and day by day.    15-66

 의약과 무관한 구신병 구제
 이 근행은 온 세상을 구제하는 길 벙어리도 말하게 하리라 4-91
 Changjomoonhwa and Tenrikyochurch-Chunma of Chunria, a-Oyasama   hp016-9640-0999 tenrio@korea.com
home     교조 120년제 기념 마크    초신자를 위한 가이드  ▼